토맥매거진

데이비드 카슨

M 강백호 5 23,301


매거진에 "디자이너"란 코너를 만들면서 젤 처음에 담아보고 싶었던 디자이너가 바로 "데이비드 카슨"이였다.

예전에 토맥 칼럼에서도 잠시 "데이비드 카슨"에 대해 언급을 했었는데... 좀 더 다뤄 보고 싶었다.

1956년 텍사스에서 태어난 데이비드 카슨(David Carson)은 샌디애고 주립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한후 1980년 중학교 사회교사로 재직하다가 27살(미국나이) 늦은 나이에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중학교 사회교사를 하면서 투잡으로 "트랜스월드 스케이트보딩"이라는 잡지를 통해 디자인분야를 접했고, 1989년 "비치컬처"의 아트디렉터를 맡으면서 본격적으로 디자이너로서 활동하게 된다.

그리고 1992년 그 유명한 음악잡지 "레이건"을 통해 세계에 자신을 알리게 된다.(사실 나도 "데이비드 카슨"을 모르고 이 잡지를 레코드가게에서 처음보고 주저없이 바로 샀었다. 그리고 요기에 매료 되어서 데이비드 카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레이건 잡지 표지들)

레이건 잡지는 기존 디자이너들이 법칙이라고 생각하는걸 깨버린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드의 붕괴, 성의없어 보이는 패스작업(?), 가독성 희박, 여백 무시 등등...

이런 레이건 잡지를 보고 기존의 디자이너들은 가독성이 떨어진다는둥 그리드가 없는 디자인이라는둥 그를 이단아 취급을 했었지만...(디자이너 신입때 주로 위에 선배나 팀장, 또는 사장들이 곧잘 내뱉는 말처럼) 내가 생각할때는 그리드가 필요없었던 편집이였다.

잡지에 그리드를 넣은것은 그로 인해 전체적인 통일성과 균형감등을 넣기 위해서인데, 레이건이란 잡지는 특징 자체가 얼터너티브(주류 음악시장 규칙과 관습적 사운드를 거부하는 음악) 음악잡지이므로 잘 맞아 떨어졌고(사실 잡지 특성에 따라 그런 편집을 기획했다는 표현이 더 맞겠다.), 독특한 타이포들이 각 페이지마다 있는 그 느낌 자체가 어떤 페이지를 봐도 레이건이라는 느낌을 주었기 때문에 또 다른 통일성을 가지고 있었다.

아무튼 레이건 잡지를 통해 자신을 세계에 알리고 1990년대 나이키, 펩시, 코닥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그를 찾게 만들였고, 1990년대 최고의 디자이너로 선정된다.


(다양한 타이포그래픽 작품들...)

"데이비드 카슨"이라는 디자이너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타이포그래픽이 떠오르는데...

지금도 타이포그래픽 디자인서적들을 보면 데이비드 카슨의 작품들이 많이 실려 있다.


그런데 왜 그의 디자인에서 특히 타이포그래픽에 눈이 가고 독특한 것일까?
예전 타이포그래픽 디자인서적에서 그가 작업하는 사진이 실린적이 있었는데... 길바닥에 글을 쓰고 뭔가 스크레치를 내는 모습도 있었고 또 글을 잉크젯 프린터로 출력을 한다음 거기에 물을 뿌리고 있는 모습도 있었다.

이렇게 타이포그래픽을 폰트에만 의존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여러가지 표현기법들을 통해서 자신의 감각대로 표현하는 것 이것을 카슨 스타일로 만든 것이라고 본다. 디자인이 디지털로 변화해가는 시대에 디지털작업으로 각광 받았지만 그의 작품을 보면 아나로그적인 타이포그래픽으로 그 시대 다른 디자이너들과 확연히 차별화된 느낌을 만들어 났다.

그래서 디자인서적을 보면서 이거 혹시 데이비스 카슨 작품 아닌가? 하고 디렉터의 이름을 보면 여지없이 카슨의 작품이다^^

데이비드 카슨의 디자인을 작품을 보면 실험적이고 기존의 법칙을 파괴하는 과감성, 그리고 자신의 디자인 방향의 대한 믿음이 강한듯 싶다.










그리고 그는 지금도 혼자서 디자인 작업을 한다. 그래서 더욱 그의 작품에 "데이비드 카슨"의 느낌이 더 잘 묻어 나는게 아닌가 싶다.

디자인이라는게 상업적인 느낌을 배제할 수 없는 작업이지만 자신만의 감각이 들어간 작품이라고도 본다. 만약 %로 따져보자면 50:50 정도^^

"데이비드 카슨"처럼 자신만의 독특한 감각이나 무기를 하나쯤은 만들어 보는것은 어떨까?

-강백호-


데이비드 카슨 홈페이지: http://www.davidcarsondesign.com/
(이곳에 가서 최신 작품들을 더 둘러보세요~)

Comments

M 강백호
휴~ 토맥 만들어 나가는것 보다 요기 글쓰는게 더 힘드네... ㅎㅎ
9 자이
휴~ 정말 멋지네요...그릇의 크기랄까 자신만의 감각 심념이랄까~~

백호님의 글도 잼있어요...ㅎ~수고가 많습니다....ㅎ
10 까칠이
레이건은 정말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은것같아요 -
저도 보고 반했어요 +_+!
M 강백호
레이건 잡지 보고 안반하면 디자이너도 아니지 암^^
한페이지 한페이지가 작품이였지.
6 단호박치즈
멋지네요...........
Hot

인기 K팝 스타

댓글 2 | 조회 35,080 | 추천 0
요즘 시간만 나면 하는 일이 있다. 바로 KPOP STAR 다시보기. 1회부터 10회까지 10번도 더 봤고 특히 좋아하는 무대는 50번씩은 보고 들은 듯 싶다. 요즘 친구들을 만나… 더보기
Hot

인기 제7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

댓글 1 | 조회 37,553 | 추천 0
제7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을 어제 드디어 구경했다.(홍대 주차장 거리) 홍대의 여름에서 가을은 눈이 유독 즐겁다. 지나다니는 여자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서 눈이 즐거운게 아니라(물론 이… 더보기
Hot

인기 불후의 명곡2 - 알리

댓글 1 | 조회 39,436 | 추천 1
여자 가수중에 가창력이 좋은 가수는 하면 항상 나오는 이름 알리. 리쌍 길이가 "타이슨"으로 하라고 한걸 개리가 여자이름이니 좀 순화해서"알리"로 하자 해서 했다는... 내가 TV… 더보기
Hot

인기 홍대 aA THE DESIGN MUSEUM

댓글 0 | 조회 40,867 | 추천 0
이곳을 처음 가본지는 오래전이지만... 요즘도 홍대에서 커피를 마시면 2번에 한번은 이곳을 찾는다. 마치 그곳에 있을거 같지 않는 곳이 떡하니 그곳에 있는 느낌은 주는 커피숍이자(… 더보기
Hot

인기 홍대-싸이 게릴라 콘서트

댓글 4 | 조회 37,940 | 추천 0
2010년 11월 4일 저녁을 먹으러 홍대로 올라가는데... "싸이 게릴라 콘서트"가 이날 저녁 8시 30분에 주차장거리 조폭떡볶이 앞에서 열린다는 것이다. 6시쯤이였는데... 무… 더보기
Hot

인기 리턴오리지날

댓글 6 | 조회 36,089 | 추천 0
2010년 10월 23일 토요일 "리턴오리지날"을 보러 충정로역 7번출구에서 바로 연결되는 구세군 100주년 기념관 가야극장이라는 곳을 찾았다.목요일 전화가 와서 토맥 회원들을 뮤… 더보기
Hot

인기 뽈랄라 수집관

댓글 7 | 조회 39,040 | 추천 0
홍대 산책중에 산울림 소극장쪽"커피프린스 1호점" 밑으로 100m쯤 내려오다가 왼편에 뽈랄라수집관 이라는 레어가게를 하나 발견했다. 그동안 요기를 계속 지나다니면서도 못봤는데...… 더보기
Hot

인기 홍대 거리 미술들

댓글 2 | 조회 39,729 | 추천 1
홍대쪽에 온지 어언 8년이니 그동안 2일에 한번씩 산책을 했다고 하더라도...하루 홍대앞 놀이터까지 800m 오는데 800m 코스별 산책로 1~2km쯤 되니 평균 2일에 대략3km… 더보기
Hot

인기 홍대 와우북 페스티벌

댓글 4 | 조회 29,929 | 추천 0
제 6회 와우북 페스티벌을 어제 구경했었다.1회부터 쭉~ 구경하고 있는데... 매회 점점 발전 되어가는 모습이 보기좋다. 늘 산책을 하는데. 구경거리가 더 많아지니^^ 8월부터 홍… 더보기
Hot

인기 아이디어가 기발한 광고물들

댓글 4 | 조회 31,984 | 추천 0
디자인을 하다보면 신문/잡지광고, 카다록, 포스터등을 만들때보다 좀가볍게 생각하고 만들게 되는 디자인물들이 있다. 전단지나 명함, 쇼핑백, 쿠폰, 메뉴판등...(나만 그런가?)예전… 더보기
Hot

인기 한국의 잊혀지지 않는 명작 CF들

댓글 7 | 조회 25,655 | 추천 0
지난번에 애플 1984년 광고에 대해 쓴적이 있었는데...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잊혀지지 않는 명작 CF들이 있다. 동아제약 판피린 에스 1960년대 - "감기조심하세요~ "아래 코… 더보기
Hot

인기 1984 애플 매킨토시광고

댓글 0 | 조회 22,013 | 추천 0
이광고는 1984년 1월 22일 제18회 슈퍼볼의 3쿼터 초반에 했던 광고이다. 1984년 당시 영화관에서 예고편과 본편 상영전에 광고를 했는데.... 극장주들이 광고계약이 끝난 … 더보기
Hot

인기 1년차때 처음 썼던 기획서

댓글 4 | 조회 18,112 | 추천 0
(1994년 디자인회사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던 카다로그 기획서중 일부들이다.)처음 회사에 들어가서 디자인을 하고 시안을 가지고 사장님과회의중 사장님이 이것저것 지적을 하면, 자신이 … 더보기
Hot

인기 고흐 사라쿠 김홍도

댓글 3 | 조회 21,812 | 추천 0
탕기영감의초상(1887년 가을)(뒤에 우키요에(목판화)가 가득하다)귀를 자른 자화상(1889)빈센트 반 고흐 (Vincent van Gogh) - 1853~1890 빈센트 반 고흐… 더보기
Now

현재 데이비드 카슨

댓글 5 | 조회 23,302 | 추천 0
매거진에 "디자이너"란 코너를 만들면서 젤 처음에 담아보고 싶었던 디자이너가 바로 "데이비드 카슨"이였다.예전에 토맥 칼럼에서도 잠시 "데이비드 카슨"에 대해 언급을 했었는데...… 더보기
Banner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