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맥매거진

홍대 거리 미술들

M 강백호 2 39,453

홍대쪽에 온지 어언 8년이니 그동안 2일에 한번씩 산책을 했다고 하더라도...

하루 홍대앞 놀이터까지 800m 오는데 800m 코스별 산책로 1~2km쯤 되니 평균 2일에 대략 3km산책이라고 치면

365×8÷2×3 = 4380km 정도쯤 홍대를 돌아다녔다는 것이다.

지구 지름의 1/3정도.ㅎㅎ


홍대를 돌아다니다 보면 늘 보게되는 것중 하나가 홍대 거리 미술들이다.

상업적인 그림부터 홍대 미술과 학생들의 거리미술전.. 그리고 그래피티, 온갖 낙서들.

골목골목마다 거의 다 있다고 보면 된다.

홍대가 종으로 횡으로 자꾸 커지면서 이런 거리미술들도 계속 늘어간다.




위에 사진은 카페인데 외벽이 모두 그림으로 채워져 있다. 낡은 건물이지만 왠지 운치있다.


밑으로는 대부분 홍대 미술생들의 거리미술전인데...

1993년부터 지금까지 18년째 홍대거리를 작품으로 만들고 있다. 가끔 거리 미술을 감상하기 위해

산책로를 급 선회하기도 한다^^




홍대 메인옷가게 및 놀이터 주변의 그림들인데... 많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봤을 그림들이다.

수시로 바뀐다^^




극동방송국 주변과 그 뒷골목에 거리미술전 그림들이 젤 많이 모여있다. 밑으로 쭉~

그쪽에서 촬영했다.
























요기는 홍대 전철역 부근 그림들...




전철역에서 홍대 올라가는 골목과 놀이터 앞 고기집 벽면이다.



그리고 밑으로는 그래피티들이다.

주로 스프레이를 이용해서 그리는데... 대부분 몰래 그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실 불법이지만... 어릴적 벽에 낙서를 해봤던 사람은 왜 위험을 무릅쓰고 하는지 이해를 할거 같다.ㅎ







나나(NANA) 아마도 위에 그래피티뿐만 아니라 스프레이 사인류 스텐실류등

홍대에 가장많이 볼 수 있는데... 나나 시리즈다.

위처럼 일본 인형형태, 고양이, 사인류등 갖가지 형태의 나나가 홍대에서 가장 많이 본거 같다.




저 높은 곳까지 올라가서 그림을 그렸는데... 정성이 대단하다. 한가지 확실한건

고소공포증은 없는 작가인듯^^


그래피티 특성상(불법) 빠른시간안에 자신의 표시를 하고자 여러가지 도구들을 쓰는데...

가장 많은 종류가 스프레이, 그리고 물감 흘리기, 스텐실등을 사용한다.

놀이터에서 가끔 이 그래피티 작가들을 보는데... 서로들 친한 모양이다.

가방을 슬쩍 들여다 보니 온갖 도구들이^^

서로들 모여서 있다가도 잠시만 시간이 나면 근처에 순식간에 표식이라도 한다.



물감을 들고 흘려가면서 가로등에 쓱 쓰고 사라짐.




위에처럼 종이에 미리 작업을 해서 붙이기도 하고 또 스티커를 이용해서 표시를 하기도 한다.

동네 강아지들이 자기 영역을 표시하듯 정말 홍대 전역에 이런 표식이 되어 있다.








요기도 나나(NANA)의 스프레이 표식류인데...

저 하트는 정말 너무 많은 곳에 되어있다. 조금은 무분별해 보이고

좀 위험부담이 있어도 작품은 그리는게 어떨지... 양보다 질로 해보는게 어쩔지 싶다.

어떤 작품들을 보면 실력도 뛰어난듯 한데...








이 트럭은 놀이터 주변에 항상 서 있거나 아니면 가끔 돌아다니는데...

옆 유리도 테이프로 막 발라져 있고 한데... 요히려 낙서가 없었다면 허전했을듯 싶은 차다^^


이렇듯 홍대를 둘러보면서 만나게 되는 거리미술들인데...

그냥 벽면만 있는것 보다는 이런 거리미술들이 있어 홍대의 분위기를 살려주기도 하지만...

작가 본인의 만족이나 표식보다는 다른 사람들도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그려주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강백호-

Comments

14 giri
음...꼬옥 직접가서 함 보구시퍼효...
개구리랑 가치가서리....
요즘은 정모 안하시네효 ^^;;;
부산에서 KTX 타면 이젠 별로 안멀어효 -.,-
1 아사달
와!
감사합니다.
한번 들려보면 시간가는 줄 모르겠네요,
Hot

인기 K팝 스타

댓글 2 | 조회 34,831 | 추천 0
요즘 시간만 나면 하는 일이 있다. 바로 KPOP STAR 다시보기. 1회부터 10회까지 10번도 더 봤고 특히 좋아하는 무대는 50번씩은 보고 들은 듯 싶다. 요즘 친구들을 만나… 더보기
Hot

인기 제7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

댓글 1 | 조회 37,331 | 추천 0
제7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을 어제 드디어 구경했다.(홍대 주차장 거리) 홍대의 여름에서 가을은 눈이 유독 즐겁다. 지나다니는 여자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서 눈이 즐거운게 아니라(물론 이… 더보기
Hot

인기 불후의 명곡2 - 알리

댓글 1 | 조회 39,190 | 추천 1
여자 가수중에 가창력이 좋은 가수는 하면 항상 나오는 이름 알리. 리쌍 길이가 "타이슨"으로 하라고 한걸 개리가 여자이름이니 좀 순화해서"알리"로 하자 해서 했다는... 내가 TV… 더보기
Hot

인기 홍대 aA THE DESIGN MUSEUM

댓글 0 | 조회 40,589 | 추천 0
이곳을 처음 가본지는 오래전이지만... 요즘도 홍대에서 커피를 마시면 2번에 한번은 이곳을 찾는다. 마치 그곳에 있을거 같지 않는 곳이 떡하니 그곳에 있는 느낌은 주는 커피숍이자(… 더보기
Hot

인기 홍대-싸이 게릴라 콘서트

댓글 4 | 조회 37,665 | 추천 0
2010년 11월 4일 저녁을 먹으러 홍대로 올라가는데... "싸이 게릴라 콘서트"가 이날 저녁 8시 30분에 주차장거리 조폭떡볶이 앞에서 열린다는 것이다. 6시쯤이였는데... 무… 더보기
Hot

인기 리턴오리지날

댓글 6 | 조회 35,837 | 추천 0
2010년 10월 23일 토요일 "리턴오리지날"을 보러 충정로역 7번출구에서 바로 연결되는 구세군 100주년 기념관 가야극장이라는 곳을 찾았다.목요일 전화가 와서 토맥 회원들을 뮤… 더보기
Hot

인기 뽈랄라 수집관

댓글 7 | 조회 38,762 | 추천 0
홍대 산책중에 산울림 소극장쪽"커피프린스 1호점" 밑으로 100m쯤 내려오다가 왼편에 뽈랄라수집관 이라는 레어가게를 하나 발견했다. 그동안 요기를 계속 지나다니면서도 못봤는데...… 더보기
Now

현재 홍대 거리 미술들

댓글 2 | 조회 39,454 | 추천 1
홍대쪽에 온지 어언 8년이니 그동안 2일에 한번씩 산책을 했다고 하더라도...하루 홍대앞 놀이터까지 800m 오는데 800m 코스별 산책로 1~2km쯤 되니 평균 2일에 대략3km… 더보기
Hot

인기 홍대 와우북 페스티벌

댓글 4 | 조회 29,659 | 추천 0
제 6회 와우북 페스티벌을 어제 구경했었다.1회부터 쭉~ 구경하고 있는데... 매회 점점 발전 되어가는 모습이 보기좋다. 늘 산책을 하는데. 구경거리가 더 많아지니^^ 8월부터 홍… 더보기
Hot

인기 아이디어가 기발한 광고물들

댓글 4 | 조회 31,748 | 추천 0
디자인을 하다보면 신문/잡지광고, 카다록, 포스터등을 만들때보다 좀가볍게 생각하고 만들게 되는 디자인물들이 있다. 전단지나 명함, 쇼핑백, 쿠폰, 메뉴판등...(나만 그런가?)예전… 더보기
Hot

인기 한국의 잊혀지지 않는 명작 CF들

댓글 7 | 조회 25,480 | 추천 0
지난번에 애플 1984년 광고에 대해 쓴적이 있었는데...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잊혀지지 않는 명작 CF들이 있다. 동아제약 판피린 에스 1960년대 - "감기조심하세요~ "아래 코… 더보기
Hot

인기 1984 애플 매킨토시광고

댓글 0 | 조회 21,862 | 추천 0
이광고는 1984년 1월 22일 제18회 슈퍼볼의 3쿼터 초반에 했던 광고이다. 1984년 당시 영화관에서 예고편과 본편 상영전에 광고를 했는데.... 극장주들이 광고계약이 끝난 … 더보기
Hot

인기 1년차때 처음 썼던 기획서

댓글 4 | 조회 17,940 | 추천 0
(1994년 디자인회사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던 카다로그 기획서중 일부들이다.)처음 회사에 들어가서 디자인을 하고 시안을 가지고 사장님과회의중 사장님이 이것저것 지적을 하면, 자신이 … 더보기
Hot

인기 고흐 사라쿠 김홍도

댓글 3 | 조회 21,613 | 추천 0
탕기영감의초상(1887년 가을)(뒤에 우키요에(목판화)가 가득하다)귀를 자른 자화상(1889)빈센트 반 고흐 (Vincent van Gogh) - 1853~1890 빈센트 반 고흐… 더보기
Hot

인기 데이비드 카슨

댓글 5 | 조회 23,131 | 추천 0
매거진에 "디자이너"란 코너를 만들면서 젤 처음에 담아보고 싶었던 디자이너가 바로 "데이비드 카슨"이였다.예전에 토맥 칼럼에서도 잠시 "데이비드 카슨"에 대해 언급을 했었는데...… 더보기
Banner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